Seunghee Lee 


    Seunghee Lee is a designer of a design studio NUMBER 14 and has been running a one-person illustration studio Workingtree since 2019. 

    If you have work inquiries or an  question, please send me an email.

 디자인 스튜디오 넘버포틴®의 디자이너이자, 2019년부터 1인 일러스트레이션 스튜디오 workingtree를 운영 중입니다. 일러스트레이션을 중심으로 그래픽 디자인 전반을 다룹니다.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 외주 및  기타 문의는 아래의 메일로 보내주세요.


Experience & Exhibition

︎2022년 울산현대 U-DESIGN 참여 작가
︎2021년 10월 서점 햇살속으로 전시
︎2020년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주목해야할 일러스트레이터 선정



Cotact & Shop

︎ leeseunghee.design@gmail.com
︎ Instagram
︎ Online shop(KR)




Index
︎All
︎Illustation
︎Graphic
︎Product



Recent News
    ︎︎︎︎



︎ Ordinary words


This is personal work that I worked after reading <Ordinary words> written by Kim Ina. Do not use this for commercial or non-commercial purposes.


본 작업은 김이나의 <보통의 언어들>을 읽고 그린 개인 작업으로 상업적 또는 개인적 사용을 금지합니다. 

정체성 : 나의 본모습이 혼란스러울 때

<고막메이트>라는 프로그램을 하게 되면서 알게 된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 그의 별명 중 하나가 ‘팀 정세운’인데, 녹화를 하며 이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그가 했던 이야기가 마음에 담겼다. 그는 예능 프로그램에 나갈 때, 음악을 만들 때, 또 부를 때, 라디오 DJ를 할 때 등의 상황에 따라 다른 자아가 있다고 했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특히 방송을 하는 음악인은 반드시 겪게 되는 정체성 혼란의 시기를 자기만의 방식으로 해결한 것이다. 그럼으로써 그는 결이 다른 여러 가지 일들을 해내는 데서 오는 스트레스와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었다고 했다.



︎Personal, Illustration.


︎︎︎ Back to Home

︎Oct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