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hee Lee 


    Seunghee Lee is a designer of a design studio NUMBER 14 and has been running a one-person illustration studio Workingtree since 2019. 

    If you have work inquiries or an  question, please send me an email.

 디자인 스튜디오 넘버포틴®의 디자이너이자, 2019년부터 1인 일러스트레이션 스튜디오 workingtree를 운영 중입니다.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 외주 및  기타 문의는 아래의 메일로 보내주세요.


Experience & Exhibition

︎2022년 울산현대 U-DESIGN 참여 작가
︎2021년 10월 서점 햇살속으로 전시
︎2020년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주목해야할 일러스트레이터 선정



Cotact & Shop

︎ leeseunghee.design@gmail.com
︎ Instagram
︎ Online shop(KR)




Index
︎All
︎Illustation
︎Product



Recent News
    ︎︎︎︎



︎ Shoko's Smile


This is personal work that I worked after reading <Shoko's Smile> written by Choi Eun-young. Do not use this for commercial or non-commercial purposes.


본 작업은 최은영의 <쇼코의 미소> 속 <쇼코의 미소>와 <한지와 영주>를 읽고 그린 개인 작업으로 상업적 또는 개인적 사용을 금지합니다. 

어떤 연애는 우정 같고, 어떤 우정은 연애 같다. 쇼코를 생각하면 그애가 나를 더이상 좋아하지 않을까봐 두려웠었다.
사실 쇼코는 아무 사람도 아니었다. 당장 쇼코를 잃어버린다고 해도 내 일상이 달라질 수는 없었다. (…) 진심으로, 쇼코는 아무것도 아니였다.
그러면서도 나는 쇼코에게 내가 어떤 의미이기를 바랐다. 쇼코가 내게 편지를 하지 않을 무렵부터 느꼈던 이상한 공허함. 쇼코에게 잊히지 않기를 바라는 정신적인 허영심.

“기억은 재능이야. 넌 그런 재능을 타고났어.”
할머니는 어린 내게 그렇게 말했다.
“하지만 그건 고통스러운 일이란다. 그러니 너 자신을 조금이라도 무디게 해라. 행복한 기억이라면 더더욱 조심하렴. 행복한 기억은 보물처럼 보이지만 타오르는 숯과 같아. 두 손에 쥐고 있으면 너만 다치니 털어버려랴. 얘야, 그건 선물이 아니야.”


︎Personal, Illustration.


︎︎︎ Back to Home

︎ Aug 2021